눈물

박건재 886
분단된 나라에 살아온 수많은 시람들의 소망과 아품을  눈물로 표현

IMG_8444.jpeg (1.3M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