천둥처럼 올 그날을 기다리며 -채광석 시인 천장식에서_ 2020.08.06.오후 1시

김완 1005

천둥처럼 올 그날을 기다리며

-채광석 시인 천장식에서_ 2020.08.06.오후 1시

 

김완

 

시대를 온몸으로 살다간 사람 하나 있었다

우리는 그를 시인, 문학평론가,

출판, 통일, 민중 운동가로 부른다

문학은 민중적 삶의 토대에서 출발해야 한다던

그가 세상을 떠난 건 6월 항쟁이 끝나갈 무렵인

1987년 7월 12일 불의의 교통사고였다

서른아홉 번째 생일을 맞은 지 하루 만에 

불꽃 같은 삶을 마감한 시인 채광석

당시 그의 주머니에는 동전 150원이 있었다 

나이 마흔이 다 되도록 방 한 칸 마련하지 못한 

 

누군가 비워두고 떠난 오월 무덤가에 가서

사흘간 잠자고 돌아오겠다던 사람은 

지금까지 돌아오지 않고 있다

그 사람 채광석이 아니라 큰 사람 채광석 시인 

그의 문학 생활은 5년 남짓밖에 되지 않았으나

그가 남긴 것은 어느 문학인 보다 넓고 크다

 

서울대를 네 번이나 제적당하면서 

네 번째 복학 허가를 끝내 거부한 시인

허위보다 진실을 찾아 나선 사람 

아침 이슬처럼 아름다운 영혼의 시인

경기도 양평 자하연 팔당 공원묘역에 묻혀있다 

안면도 푸른 솔 금강송 같은 사내 비를 맞으며

그토록 그리워한 무등의 품 오월 영령 곁으로

33년 만에 운정동 광주 5.18 국립묘지로 왔다

 

한 사람이 온다는 것은 실로 어마어마한 일

그 사람의 과거와 현재 그의 미래가 함께 오는 것*

그 사람의 모든 정신과 못다 이룬 꿈까지 오는 것

그 어딘가의 구비에서 우리가 만났듯이**

평생 문학의 동지인 김남주 시인과도 만나고

그대를 흠모하는 수많은 문학의 도반들도 만나

충남 태안군 안면읍 그대 시비에 새겨진 

기다림」처럼 통일이 올 그날을 기다리자 

백두산과 한라산이 춤추고 평양과 서울의

남녀노소가 부둥켜안고 만세 부를 천둥처럼 올 그날을 

 

*정현종 시 「방문객」 중에서 일부 변용

 

**채광석 시 「그 어딘가의 구비에서 우리가 만났듯이」  


시인 김완(金完) 약력

광주 출생

2009시와시학으로 등단.

시집 그리운 풍경에는 원근법이 없다, 너덜겅 편지,

바닷속에는 별들이 산다』,  『지상의 말들이 있다

2018년 제4회 송수권 시문학상 남도시인상 수상

E-mail: kvhwkim@chol.com